>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칼럼
 
영적인 어린아이로 머물지 않도록…
담임목사 2019-06-16 13:13:25 111


영적인 어린아이로 머물지 않도록

 

미주 한인교회 3,000개 중에서 500개를 제외한 2,500개가

다른 교회에서 갈라져 나온 교회라고 어떤 목사님이 말씀하셨습니다.


왜 교회 안에 싸움이 많고 분쟁이 잦을까요?

교인들이 어리기 때문입니다.

왜 교인들이 어릴까요?

목회자가 영적 어린아이로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많은 목회자들이 교인이 부부싸움을 했다고 하면 즉시 달려가서 말려줍니다.

시험받아서 교회에 안 나오면 빌다시피 해서 교회당에 데려다 앉힙니다.

혹시라도 부담을 느껴 교회를 떠날까봐

사역에 관해서는 입도 뻥끗하지 못합니다.

교인들이 어린아이로 머무를 수밖에 없습니다.

 

어린아이의 특징은 자신의 필요밖에 모른다는 것입니다.

배가 고프면 엄마가 무엇을 하고 있든지 상관없이 보챕니다.

참을 줄도 모릅니다.

우유병을 입에 갖다 대줄 때까지 울어 젖힙니다.


영적으로 어린 사람들도 그렇습니다.

자신의 필요밖에 모르고 인내심이 없습니다.

그래서 다투고 싸우고 상처받습니다.

 

성숙한 성도를 키우려면 자녀 키울 때에 그러하듯이,

홀로 서는 연습을 시켜야 합니다.

자녀를 키울 때에 보면 아주 어릴 때에는 부모가 일일이 모든 것을 챙겨줍니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점점 독립을 허용합니다.

십대가 되면 좀 더 많은 자유와 책임을 부여해 줍니다.

대학생이 되면 자기 인생은 전폭적으로 자기가 책임지도록 합니다.

궁극적으로는 자신의 앞가림을 할뿐 아니라

늙으신 부모님을 돌볼 수 있도록 합니다.

 

그러므로 목장에서도 성도들이 성숙해지기를 원하면

목자가 일방적으로 섬기기만 하는 관계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물론 처음 믿을 때에는 아기처럼 돌보아 주어야 합니다.

그러나 어느 정도 믿음이 자라면 책임감을 길러주어야 합니다.

조그만 사역이라도 맡겨서

섬김 받는 데서 섬기는 입장에 서도록 해주어야 합니다.

인내심도 키워주어야 합니다.

목자에게 당장 찾아와 달라고 해도 시간을 두었다가 심방하고,

당장 만나자고 해도 시간 약속을 해서 만나는 등 참는 것을 가르쳐야 합니다.

시험을 받을 때에도 옆에서 기도해 주며 의지할 존재만 되어주고

스스로 자신과 싸워서 이길 수 있도록 기다려주는 여유를 가져야 합니다.


이처럼 목자의 의존도를 점점 줄여서

궁극에 가서는 동역자가 되도록 해야 합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목장과 교회는 영적인 어린아이들로 가득 채워질 것입니다.


목자들의 사명은 평신도 사역자를 키우는 것입니다.

성숙한 동역자를 만드는 것이 사역의 목표인 것을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 칼럼은 가사원장 최영기 목사님의 칼럼을 전문 인용한 것입니다.)


       
성숙한 제자가 되는 길 담임목사 2019.06.23
목장의 담임목사는 목자입니다. 담임목사 2019.06.09
 
 
 
Tel : (031)766-0191 | Pastor's E-mail : kanghyunkye@hanmail.net
Copyright ⓒ 2008 Kuemkwang Church. All right reserved.

인증마크